수원시 노사민정협의회, 필수노동자 ‘노동안전망’ 구축

‘필수노동자 실태조사 및 노동안전망 확대 연구조사’ 용역 추진

이예지 | 기사입력 2021/04/01 [17:18]

수원시 노사민정협의회, 필수노동자 ‘노동안전망’ 구축

‘필수노동자 실태조사 및 노동안전망 확대 연구조사’ 용역 추진

이예지 | 입력 : 2021/04/01 [17:18]

 

수원시 노사민정협의회가 ‘필수노동자 실태조사·노동안전망 확대 연구조사’ 용역을 추진한다.

 

수원시는 1일 시청 상황실에서 염태영 수원시장 주재로 수원시 노사민정협의회 정기회의를 열고, 올해 노사민정협의회 사업추진계획을 심의했다. 또 신임 위원 4명을 위촉했다.

 

노사민정협의회는 ‘미조직 취약노동계층을 위한 기구 설립’, ‘사회적 대화 창구로서 노사민정협의회 기능 강화’를 올해 고용노동현안 의제로 선정했다.

 

노사민정협의회는 고용노동부 공모사업에 선정된 ‘필수노동자 실태조사 및 노동안전망 확대 연구조사’ 용역을 추진해 관내 필수노동자 지원을 위한 현황을 조사하고, 기본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연구 결과와 올해 제정된 ‘수원시 필수노동자 보호 및 지원에 관한 조례’를 바탕으로 필수노동자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노동안전망’을 구축할 계획이다.

 

노사민정협의회는 또 지난해 초 인계동에 개소한 ‘이동노동자 쉼터’를 확대 운영하고, 경기도 지원을 받아 ‘노동안전지킴이’를 운영한다. 노동안전지킴이는 산업재해 발생이 우려되는 건설 현장을 수시로 점검·계도한다.

 

염태영 시장은 “노·사·민·정이 신뢰를 바탕으로 끊임없이 소통하며 코로나19로 인한 위기 극복에 앞장서야 한다”며 “노사민정협의회가 사회적 대화기구로서 시민의 아픔을 보듬고, 사회적 갈등을 봉합하는 역할을 충실히 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 고용노동부 공모사업에 선정돼 ‘필수노동자 실태조사’를 추진하는데, 필수노동자를 위한 실질적인 노동안전망이 만들어질 수 있도록 각별히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2010년 구성된 수원시노사민정협의회(위원장 염태영 시장)는 노(노동계), 사(고용주), 민(시민), 정(지방정부)의 대표자의 협의기구로 노사화합과 고용창출, 인재양성 등 역할을 한다. 또 노·사, 노·노 갈등을 방지하고 지역인재 고용 확대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