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선별검사소 운영 2주 연장…정 총리 “조용한 전파자 빨리 발견”

“변이 바이러스 확산땐 큰 부담…검역시스템 면밀히 점검·보완”

곽금미 | 기사입력 2020/12/30 [10:40]

코로나 선별검사소 운영 2주 연장…정 총리 “조용한 전파자 빨리 발견”

“변이 바이러스 확산땐 큰 부담…검역시스템 면밀히 점검·보완”

곽금미 | 입력 : 2020/12/30 [10:40]

정부가 내년 13일 종료할 예정이었던 임시선별검사소 운영을 2주 더 연장하기로 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9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수도권 주요지역에 임시선별검사소를 설치하고 선제검사를 시행한 지 2주가 지났다많은 시민들이 참여해 주신 덕분에 50만 건이 넘는 검사가 이뤄졌고 1400명이 넘는 확진자를 찾아낼 수 있었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조용한 전파자를 빨리 발견해 더 이상의 감염 확산을 막아내는 성과가 있었다고 평가된다고 덧붙였다.

 

또 국내 유입이 확인된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와 관련해서는 전파력이 훨씬 강한 것으로 알려진 변이 바이러스가 국내에 확산되면 우리 방역체계에 큰 부담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방대본은 검역시스템을 다시 한 번 면밀하게 점검하고 보완해서 위험 국가로부터 변이 바이러스가 유입되지 않도록 빈틈없이 대비하고 위험국을 다녀오는 우리 국민들이 감염되는 일이 없도록 예방수칙도 미리미리 안내해달라고 요청했다.

 

▲ 정세균 국무총리가 2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국무조정실)  ©



정 총리는 연말연시 방역강화 특별대책에 대다수 국민들이 적극 동참해 주고 있다그러나 일부에서는 방역의 손길이 닿기 어려운 곳으로 인파가 몰리거나 단속이 소홀한 틈을 노려 영업하는 모습들이 언론을 통해 지적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는 불편과 고통을 감수하며 방역에 힘써주고 계신 많은 국민들에게 허탈감을 안기는 행위라며 지금은 제심합력의 자세로 힘을 모아 당면한 위기를 헤쳐나갈 때로 국민 여러분의 자발적인 동참을 다시 한 번 간곡히 부탁한다고 호소했다.

 

이어 현장의 의료진과 지원인력이 많이 지쳐 있다방역당국과 각 지자체는 인력과 예산을 충분히 확보해서 현장의 애로를 해소해 주시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지자체별로 필요하다고 판단되면 임시선별검사소를 확대 설치하고 국민들은 조금이라도 감염 여부가 의심되면 곧바로 선별검사소를 방문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어제 서울 동부구치소에서 233명의 확진자가 추가돼 지금까지 이곳에서만 총 757명이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정부가 직접 관리하는 교정시설에서 대규모의 집단감염이 발생된 데 대해 중대본부장으로서 송구스럽다고 말했다.

 

아울러 수용자가 대부분이어서 지역사회로의 추가 전파 가능성은 낮지만 전수검사가 또 진행되면 확진자가 더 늘어날 수도 있다 “법무부와 방역당국은 더 이상의 추가 발생이 없도록 비상방역조치에 총력을 다하고 재발방지대책도 함께 마련해달라고 지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