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성인지 교육 표준 강의안’ 개발

곽금미 | 기사입력 2020/11/03 [17:26]

경남도, ‘성인지 교육 표준 강의안’ 개발

곽금미 | 입력 : 2020/11/03 [17:26]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가 양성평등 문화를 확산하고 도민 대상 해당교육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성인지 교육 표준 강의안’을 개발했다.

 

이번 ‘성인지 교육 표준 강의안’은 경남도가 그 동안 도민을 대상으로 ‘성인지 교육’을 시행하면서 정보수집(모니터링)을 함께 병행한 결과, 강사의 역량에 따라 교육내용·강의안의 질적 수준 차이가 발생하는 것에 착안해 표준안을 마련하기로 한 것이다.

 

경남도와 경남성별영향평가센터는 우선 교육 수요가 가장 높게 나타나는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맞춤형 ‘표준 강의안’ 개발했다.

 

성인지 표준강의안은 진로·직업과 생활 속에서 성역할에 대한 고정관념, 편견 및 차별에 대한 사례를 통해 성 평등에 대한 개념을 이해하고, 근본적으로 남성과 여성의 인권이 동등하게 존중돼야 한다는 내용으로 구성됐다.

 

특히 이번 표준강의안은 시청각설명회(PPT)를 활용한 방식은 물론 다양한 사례를 통해 함께 소통하고 공유할 수 있는 참여식 교육도 병행할 수 있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한미영 도 여성정책과 과장은 “이번 표준강의안을 도민대상 성인지 교육에 활용할 수 있도록 널리 보급하겠다”며, “앞으로 계층·직업별 특성을 고려한 표준 강의안을 추가로 개발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경남도는 지역사회의 양성평등 의식·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공공서비스 종사자, 청년, 경찰, 노인 및 교원 등을 대상으로 ‘생애주기별 찾아가는 맞춤형 양성평등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